건설 현장을

건설 현장을 예술로 감싸다
우리가 인지하지 못하는 사이에도 서울 곳곳에서 공사를 접하게 됩니다. 그래서 가끔 공사장 주변에 임시로 만든 울타리가 다양한 디자인으로 장식되어 있는 것도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

건설 현장을

오피사이트 여기에는 지방 정부의 슬로건을 표시하거나 인근의 문화재 및 관광지를 나열하거나 그곳에 건설될 신축 건물에 대한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그것들은 유익하거나 미학적으로 즐겁거나 어리석고 유감스러울 수 있습니다.

재미있는 사실: 건설 현장 주변의 임시 울타리의 공식 용어는 “비축”입니다.

이 단어는 이 기사를 읽은 후 곧 잊어버리고 다시는 사용하지 않을 단어입니다. more news

비축재는 다양한 재료로 구성될 수 있지만 이 기사에서 가장 많이 접하게 될 두 가지는 높이가 2미터가 조금 넘는 금속 셔터와 좀 더

멋져 보일 수 있는 가늘지만 더 큰 흰색 플라스틱 판, 또한 더 편안하게 올라갈 수 있습니다.

둘 다 몇 년 동안 예술을 전시할 수 있는 표면을 제시합니다.
내가 건축 예술품을 모으는 것을 처음 알게 된 것은 2008년 초 동대문 운동장에서였을 것이다.

그곳에 있던 두 개의 경기장(하나는 벼룩시장으로 개조)이 동시에 철거되고 있었다.

부지를 둘러싸고 있는 금속 셔터에 대형 패널을 설치하여 최종 건물인 DDP(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의 모습을 다양한 렌더링으로 보여주었습니다.

이미지 자체는 다소 사실적이었고 사이트의 초현실적 디자인을 아주 잘 포착했습니다.

건설 현장을

그러나 정말 이상한 점은 일러스트레이터가 아직 미완성인 공원을 반투명한 사람들의 클립 아트로 채우려고 했다는 것입니다.

그 중 일부는 지나치게 복제되어 여러 지점에 나타납니다. 근처의 벼룩시장 상인들과는 극명하게 대조적으로, 이미지의 사람들은 모두

인종적으로 백인이고, 배불리 먹고, 허름한 옷을 입고 있었습니다. 일종의 전형적인 미국 관광객이었습니다.

백인 수치는 의도적인 메시지가 아니라 사용 가능한 것일 뿐이라는 것이 분명합니다.

백인은 “기본값”으로 간주되며 그런 종류의 개념은 분명히 클립 아트와 스톡 사진에서 나올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그것은 한국의 벼룩시장 상인들이 폭력적인 퇴거를 겪고 있는 바로 옆에 공공연히 대면하는

벽에 올라갔습니다.

그들의 강제 이주는 예술이 제시하는 의도하지 않은 민족적 이주에 대한 논평 없이 반영되었습니다.
내 눈에 이 예술은 잠식하는 젠트리피케이션의 놀라운 표시였으며, ​​외국 땅에서 온 반쯤 보이지 않는 가상의 미래 관광객과 그들이 휴대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뚱뚱한 지갑에 찬성하여 지역 사회의 필요와 투쟁에 대한 인식이 없음을 나타냅니다.

나는 시장 상인들이 매일 이 예술 작품을 지나며 그들이 배제될 풍요로운 미래에 대한 비전을 주었다고 상상합니다.

그리고 2008년 봄, 서울 지하철 7호선과 분당선 강남구청역이 있던 자리에서 가까운 버려진 백화점인 나산홈플레이스에 들렀다.

그해 말 철거 중에 무너져 슬프게도 최소 2명의 작업자가 사망했지만 당시에는 저에게 매력적인 대상이었습니다.

구조는 모든 면이 비장으로 둘러싸여 있었습니다. 뒤쪽에는 금속 셔터가, 앞쪽에는 키가 큰 플라스틱 울타리가 둘러져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