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의 원주민 순방은 선교 유산에 대한

교황의 원주민 순방은 선교 유산에 대한 재고를 의미한다

교황의

밤의민족 바티칸 시티(AP) — 프란치스코 교황이 캐나다를 방문하여 교회가 운영하는 원주민 기숙학교의 참담함을 사과하는 것은 미대륙에서

온 초대 교황과 수백 명의 발견에 박차를 가한 가톨릭 교회의 선교 유산에 대한 급진적인 재고를 표시합니다. 학교 부지에 있을 가능성이 있는 무덤.

프란치스코는 일요일부터 시작되는 일주일간의 방문이 가톨릭 선교사들이 원주민에게 행한 “악”에 대해 캐나다 땅에서 용서를 구하는 “참회하는 순례”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4월 1일 바티칸에서 원주민들이 자신들의 문화를 제거하고 캐나다 기독교 사회에 동화시키려는 교회의 정책으로 인해 겪은 트라우마에 대해 사과한 데 이어집니다.

프란치스코의 개인적인 회개의 어조는 오랫동안 기숙 학교에서의 학대를 인정하고 원주민의 권리와 존엄성을 강력하게 주장해 온 교황권의

교황의 원주민 순방은

눈에 띄는 변화를 시사했습니다. 그러나 과거 교황들은 또한 미대륙에 기독교를 전파한 유럽 가톨릭 선교사들의 희생과 거룩함을 찬양했습니다.

교황의 최고 고문인 캐나다 예수회 추기경 마이클 체르니(Michael Czerny)는 프란치스코가 교황 재임 초기에 어떤 단일 문화도 기독교를

주장할 수 없으며 교회는 다른 대륙의 사람들에게 유럽의 방식을 모방하도록 요구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고 ​​회상했습니다. 믿음을 표현하는 것.

“만약 아메리카 대륙의 ‘발견’ 이후 수세기 동안 관련된 모든 사람들이 이 확신을 받아들였다면 많은 고통을 피할 수 있었을 것이고,

큰 발전이 일어났을 것이며 아메리카 대륙은 더 나아졌을 것입니다.”라고 그는 AP 통신에 말했습니다. 이메일에서.

85세의 Francis나 기숙학교 생존자와 그 가족들에게는 여행이 쉽지 않을 것입니다. Francis는 더 이상 도움 없이 걸을 수 없으며 고통스러운 긴장된 무릎 인대 때문에 휠체어와 지팡이를 사용할 것입니다.

트라우마 전문가들은 기억을 불러일으킬 가능성을 고려하여 학교 생존자들에게 정신 건강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모든 행사에 배치되고 있습니다.

“복잡한 감정이 있다고 말하는 것은 과소평가입니다.” 프란치스코가 월요일에 첫 번째 전면적인 사과를 할 마스와치족 영토의 일부인 루이 황소 부족의 추장 Desmond Bull이 말했습니다. 전 기숙학교.more news

캐나다 정부는 19세기부터 1970년대까지 운영된 국영 기독교 학교에서 신체적, 성적 학대가 만연했음을 인정했습니다.

약 150,000명의 원주민 아이들이 가정, 모국어 및 문화의 영향으로부터 그들을 격리시키기 위해 가족으로부터 강제로 끌려갔습니다.

원주민 지도자들은 그 학대와 가족으로부터의 고립이라는 유산을 캐나다 보호 구역에서 알코올과 약물 중독이 유행하는 근본 원인으로 인용했습니다.

Ermineskin Cree Nation의 추장 Randy Ermineskin은 “연안에서 해안까지의 생존자들에게 이것은 아마도 처음이자 마지막일 수도 있는 기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