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 시위: 가혹한 징역형에 대한

쿠바 시위: 가혹한 징역형에 대한 어머니의 트라우마

1년 전 수천 명의 쿠바인들이 거리로 나섰을 때 목숨을 잃은 유일한 사람은 라 기네라에서 살해당했습니다.

수도 아바나 외곽에 위치한 가난하고 흑인이 많은 동네.

흑인 청년 디우비스 로렌시오 테헤다(Diubis Laurencio Tejeda)는 전례 없는 반정부 봉기 당시 경찰의 총에 맞았다.

먹튀 진압 경찰이 전국적인 시위를 진압한 후, 징역형을 선고받은 700명 중 100명가량도 같은 빈곤 지역에서 왔다.

쿠바 시위

많은 주민들, 특히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들의 친척들은 국가가 미래의 시위를 억제하기 위해 La Guinera의 모범을 보였다고 믿습니다.

엘리자베스 레온 마르티네즈(Elizabeth León Martínez)는 “여기 라 기네라에는 기물 파손 행위가 없었습니다.

그녀는 집 밖에서 휴대전화 영상을 보여주며 경찰이 이웃에 급습해 무작위로 사람들을 체포한 사건에 대한 자신의 버전을 뒷받침한다고 말했습니다.

쿠바 시위

“아무도 순찰차를 파괴하거나 상점을 부수지 않았습니다. 여기에서 경찰이 돌을 던지고 총을 쏘는 대응이 있었습니다. 그 아이들이 한 모든 것은 도망가는 것이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합니다.

그날 픽업된 수백 명 중 3명은 그녀의 자녀였습니다. 그들의 후속 재판에서,

그들은 국가에 대한 반란을 선동하는 선동에 대해 6년에서 8년 사이에 받았습니다.

“[재판에서] 모든 것이 거짓이었습니다. 동시에 22명의 아이들이 재판을 받았습니다.

그것은 쇼, 몽타주 같았습니다.
극장처럼. 엘리자베스는 “나는 그곳에서 본 것에 아직도 트라우마가 있다”며 “쿠바의 정의는 작동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라 기네라의 생활 조건은 아바나에서 가장 열악합니다.

많은 주민들이 쿠바에서 casas de llega y pon으로 알려진 곳에 살고 있습니다. 플라스틱 시트, 골판지 철, 바람막이, 나무 또는 손에 있는 모든 것으로 지은 집입니다.

엘리자베스는 그런 곳에서 맨발의 손자들이 고철과 쓰레기 사이에서 놀고 있습니다.

이미 고군분투하고 있는 그녀는 이제 가계의 수입이 3명 줄어들고 아이들을 돌보며 살아가야 합니다.

게다가 쿠바에서는 교도소 음식이 거의 먹을 수 없기 때문에 감옥에서 생활하기 위해 매주 음식 꾸러미를 각자 가져와야 합니다.

그녀는 광범위한 식량 부족과 인플레이션 상승에 대해 “현재 한 봉지를 채우는 것이 어렵습니다. 3개를 채우는 것은 거의 불가능합니다”라고 말합니다.

정부는 지난 7월에 시위를 벌인 많은 사람들이 워싱턴과 플로리다에서 온 반카스트로의 목소리에 의해 선동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주정부는 어떤 경우에는 25년에 달하는 징역형이 추정된 범죄에 비례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국제 인권 단체와 La Guinera의 친척들은 크게 동의하지 않습니다.more news

Wilber Aguilar는 쿠바 국가 보안의 정밀 조사를 받고 있으며, 우리는 하바나 반대편에 있는 공원에서 만나야 했습니다.

그의 아들 Walnier Luis는 학습 장애가 있습니다. 그러나 Wilber가 말한 것은 가짜 재판이었습니다.

정부의 증인만 증언할 수 있도록 한 그의 아들의 상태는 고려되지 않았다. Walnier는 감옥에서 12년을 선고받았습니다.

“그는 선동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Wilber가 믿을 수 없다는 듯이 말했습니다. “라 기네라에서 온 흑인 청년이

간신히 특수 학교에서 9 학년을 졸업하면 선동의 유죄가 될 수 있습니까? 모두 하나의 큰 거짓말일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