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 발생으로

COVID-19 발생으로 인한 북한의 낮은 사망자 수에 의문이 제기됨
북한은 외부 전문가들이 보고된 사망자의 타당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인도적 위기 가능성에 대해 우려함에 따라 첫 번째 COVID-19 발병으로 2600만 인구 중 거의 10%가 병에 걸리고 65명이 사망했다고 금요일 밝혔다.

COVID-19 발생으로

안전사이트 추천 북한은 2년 넘게 코로나19가 없다고 주장한 뒤 지난주 오미크론 발병을 인정한 뒤 4월 말부터 전국적으로 ‘미확인

발열’이 폭발적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 이후 전염병 센터는 매일 아침 국영 언론을 통해 발열 수치를 발표했지만 COVID-19 수치는 포함하지 않았습니다.

일부 관측통들은 북한이 주민들 사이에 전염성이 높은 바이러스 확산을 숨기지 못하고 김정은 지도자에 대한 대중의 불만을 겪을

수 있기 때문에 COVID-19 발병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합니다.more news

그들은 북한 당국이 대유행 대응이 효과적임을 보여주기 위해 사망자 수를 과소 보고하고 있는 반면, 북한에는 많은 수의 바이러스

사례를 확인할 수 있는 테스트 키트가 없다고 믿고 있습니다.

곽길섭 원코리아센터 소장은 “2년 반 동안의 대유행과의 싸움에 구멍이 난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북한은 연극국가라는

말이 있는데, 코로나19 통계를 만지작거리고 있는 것 같다.”

Kwak은 북한이 김 위원장의 지도력으로 전염병을 극복하고 있음을 보여주기 위해 부분적으로 발병을 선전 도구로 사용하고 있을 가

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중국은 팬데믹이 감당할 수 없을 경우 중국 및 기타 해외 원조를 모색하기 위해 ‘플랜 B’와 ‘플랜 C’를 갖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COVID-19 발생으로

북한 국가비상방역본부는 금요일 26만3370명이 추가로 발열 증상을 보이고 2명이 추가로 사망해 총 확진자 수는 224만명, 사망자는

65명이 됐다고 밝혔다. 통신사.
발병은 김정은이 새로운 미사일과 충성스러운 군대를 과시하기 위해 조직한 4월 25일 평양 열병식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북한군 창건 기념일을 기념하는 열병식 및 기타 관련 축제에는 행사가 끝난 후 집으로 돌아온 다른 지역에서 평양으로 수만 명의

인파와 군인이 동원되었습니다.

한국의 국정원은 목요일 의원들에게 북한이 보고한 ‘발열 사례’의 ‘상당수’에는 장티푸스와 같은 수인성 질병에 걸린 사람들이 포함된다고 말했다.

이날 비공개 브리핑에 참석한 하태경 의원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은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부터 이미 북한 전역에 이들 질병이

확산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하 국장은 국정원을 인용해 북한의 오랜 대유행 조치에 따른 의약품과 의약품 부족으로 수인성 질병이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발열 환자의 몇 퍼센트가 코로나바이러스 환자인지 정확히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코로나19 진단키트가

부족하지만 체온계는 충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북한의 전개 상황을 확인하는 데에 약간의 기록이 있다. 앞서 일부 민간 의료 전문가들은 북한이 발표한 발열 사례의 대부분이

코로나19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